• 지옥 9년 기록 10년 2년차 작가 난 평범해지고 있다[21호]
    딴사람, 참 좋은 말이다. 나는 이 말에 입을 맞춘다. -김수영, ‘생활의 극복’ 중 휴일이면 종종 도심의 한 카페에서 커피 한 잔 시켜놓고 영어 공부 삼매경에 빠진다. 잠시 고개를 들...
    2014-07-03 12:39
  • ‘잊지 않겠다’ 사유의 확장으로[21호]
    1심은 패소였고 2심은 승소였다.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 이야기다. 그사이 25명의 동료 곁에는 국화꽃이 놓였다. 남은 자들은 산 자와 소통할 ‘사랑의 김밥’을 말았다. 죽은 자를 기억하고 ...
    2014-07-03 12:31
  • ‘내 딸 옳았다’ 삶의 태도가 죽음 맞을 때[21호]
    “엄마, 미안해. 그사이 6kg이나 빠졌다며? 그렇지 않아도 몸 안 좋은데. 나 때문에 밥도 못 먹고, 잠도 못 자고, 매일 울기만 하고. 엄마, 나 잘 지내고 있어. 이제 그만 슬퍼해. 힘을 내. ...
    2014-07-03 12:20
  • ‘우린 여기 있다’ 절망이 연대가 되면[21호]
    1. 들어가면서: 데드 레터스 바틀비는 월가의 서기로 일하기 전에 어느 지방의 우편국 직원이었다. 그가 하는 일은 이른바 ‘데드 레터스’(Dead Letters)를 검사하고 분류하고 소각하는 일...
    2014-07-03 12:11
  • 애도의 대화법[21호]
    모든 것이 예상대로다. 참극의 발생에서 수습까지. 가장 우려했던 시나리오다. 무관심, 외면, 방관, 방치…. 세월호 실종자들의 주검 수습 소식이 들리지 않는다. 대중과 언론의 애도·...
    2014-07-03 12:06
  • 안녕들 VS 가만히 글이 파생한 행동[21호]
    “‘가만히 있으라’는 사회에서 교수님들이 그만 가만히 있길 바라는 불손한 제자들 드림.” 지난 6월9일 고려대 정경대 게시판에 붙은 ‘교수님에게 부치는 편지’는 이렇게 끝을 맺는다. 6개월...
    2014-07-03 12:04
  • ‘레이저’ 맞고 소멸될[21호]
    “내가 친박 원조다. 내가 친박 울타리를 만들었다. 날 비박으로 분류해 가지치기하는 것이 이해가 안 된다. 난 비박이라고 생각해본 적이 한 번도 없다.”(6월8일 김무성 새누리당 의원) “박...
    2014-07-03 12:00
  • ‘진보의 오래된 불판’ 노·심·조 이제 갈 때다[21호]
    실패니 패배니 하는 표현은 애써 객관주의의 포즈를 취하는 것처럼 보인다. 궤멸, 파산 정도는 돼야 사태를 직시하는 리얼리스트의 인식론 같다. 진보정당들1의 6·4 지방선거 성적표는 교육...
    2014-07-03 11:50
  • 발행 중단에 부쳐[21호]
    안타까운 소식을 전합니다. 2012년 11월 첫선을 보인 월간지 <나·들>의 발행을 중단합니다. 2014년 7월호, 21번째 발행을 마지막으로 독자의 곁을 떠납니다. <나·들>을 책임진 발행인으로서 애석하고 죄송하다는 말씀 드...
    2014-07-03 11:20
  • 안대희의 11억, 당신의 11억[20호]
    끝내 사퇴한 안대희 총리 후보자가 전관예우 논란이 일자 수임료로 1년 만에 번 16억원 중 이미 기부하고 남은 11억원을 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. 당신이 지금 하고 있는 일로 11억원을 벌 수 있다면 수단과 방법, 기간을 적어주세요...
    2014-06-03 12:27

광고